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거리두기 16일 2단계로 낮출 듯…집합금지업종 영업 단계적 재개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1-01-12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1

“확산세 꺾인지 이제 1주일 넘어선 초기 단계”
“3차 유행 안정되면 거리두기 체계 개편 착수”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가 다음 주부터 적용할 새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이번 주말인 16일에 발표한다. 현행 거리두기 조치와 특별방역대책이 오는 17일 종료되는 만큼 하루 앞서 후속 조치를 안내하는 것으로 2단계로 낮출 가능성이 유력한 상황이다.


12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몸을 풀고 있다. [연합]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2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오는 16일 정도에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안을 결정해 브리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일정이 확실해지면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거리두기는 수도권은 2.5단계, 전국은 2단계로 적용되고 있다.

손 반장은 "통상 일요일에 거리두기 단계가 종료되면 금요일 정도에 새로운 조정안을 발표했었지만, 현재 관련 협회와 관계 부처, 지방자치단체들의 의견을 수용해 심층적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다만 헬스장 등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학원 등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업종에 대해서는 일괄 영업재개가 아닌 단계적 재개 방침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3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인 지 이제 1주일을 넘어서는 초기 상황"이라며 "완만한 감소 추세를 최대화하는게 중요한 시기인 만큼 집합금지 업종의 운영도 단계적으로 확대되는 쪽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12월부터 금주 말까지 6주째 집합금지가 실시되고 있어 생업상 애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장기간의 집합금지로 생계 곤란을 겪거나 여기에 대한 불만이나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부분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엄격한 방역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이들 시설의 영업이 재개된다고 해도 여전히 방역 위험을 어떻게 최소화할지가 고민스러운 부분"이라며 "해당 (업종의) 협회나 단체와 협의하고 있고 현재 질병관리청이 방역적 위험도를 평가하면서 수칙을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관련해선 "격상 기준인 '주 평균 일일 환자 수 400500명대'를 중요하게 고려하고 금주 상황을 보면서 단계 조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방역이나 의료대응체계 측면의 역량이 커졌고, 조만간 백신 접종도 시작됨에 따라 현재 5단계 방역체계의 개편 필요성이 분명히 존재한다"면서도 "지금은 3차 유행의 대응을 겨우 안정화하는 초기단계로, 거리두기 개편이 자칫 현행 거리두기 방침이나 3차 유행을 줄이기 위한 국민의 노력을 소홀히 만들 위험이 있는 만큼 유행이 안정되면 거리두기 체계개편에 착수할 것"이라고 답했다.

dewkim@heraldcorp.com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