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오늘 300명대 초중반…거리두기 2.5단계 벗어날 수 있다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1-01-22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2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401명이다.

지난 1819일(389명, 386명) 300명대 후반, 2021일(404명, 401명) 400명대 초반을 각각 기록하며 나흘 연속 400명 안팎에 머물렀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더 적을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301명이다.

직전일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8명보다 67명 적었다.

오후 9시 이후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지 않는 최근의 흐름으로 볼 때 300명대 초중반에 그칠 전망이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를 일별로 보면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389명→386명→404명→401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유지했다.

최근 1주간(1.1521)만 보면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456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28.6명으로 집계됐다.

지금처럼 감소세가 계속되면 2.5단계 범위(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도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일상 공간 곳곳에서 크고 작은 새로운 집단감염이 연일 발생해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방대본이 전날 밝힌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 서울 강남구 사우나(누적 18명) ▲ 서대문구 의료기관-교회(13명) ▲ 경기 광명시 보험회사(14명) ▲ 경기 화성시 제조업체(10명) ▲ 충남 천안시 우체국(6명) ▲ 경북 상주시 가족모임(11명) 등 일상 감염이 다수를 차지했다.

여기에다 지난 18일부터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다단계 방문판매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재개되고 종교시설의 제한적 대면예배 등이 허용된 가운데 이들 시설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가능성도 상존해 방역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실제 지난 1년간 발생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다중이용시설 등을 고리로 한 집단발병이 45.4%에 달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임숙영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밀폐된 환경에서 사람 간 밀집·밀접한 접촉이 많고 음식물 섭취 등으로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기 어려운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했다"고 평가했다.

임 단장은 이어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재개 허용은) 생업에 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조치였고 3차 유행이 확실한 안정세에 도달했다는 의미는 아니다"면서 "운영재개 시설의 사업주와 이용자는 입장 인원 제한, 마스크 상시 착용, 음식물 섭취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