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신규확진 497명, 이틀째 500명 안팎…IM선교회 집단감염 확산(종합)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1-01-28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2

지역 479명-해외 18명…누적 7만6천926명, 사망자 8명 늘어 1천386
경기 118명-서울 105명-부산 54명-광주 44명-경북 43명-인천 41명 등
어제 5만2천942건 검사, 양성률 0.94%…정부, 거리두기 조정안 주말에 발


광주시청 광장 선별검사소에 긴 줄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IM선교회에서 운영 중인 국제학교에서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오며 코로나19 감염 규모가 다시 증가세에 있는 27일 오전 광주시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긴 줄을 서 대기하고 있다.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다시 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28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에 육박했다.

전날보다는 60여명 줄었지만, 이틀 연속 500명 안팎을 나타냈다.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미인가 교육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감염 규모가 커졌다.

정부는 IM선교회발(發) 집단감염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전국의 관련 시설에 대한 일제 검사를 진행하고 별도 방역수칙까지 만들었으나 당분간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이런 위험 요인까지 고려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정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연장 여부를 이번 주말에 발표할 예정이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지역발생 479명 중 수도권 258명, 비수도권 221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97명 늘어 누적 7만6천92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59명)보다는 62명 줄었다.

지난해 11월부터 이어진 3차 대유행은 지난달 25일(1천240명) 정점을 기록한 후 새해 들어 서서히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으나 IM선교회 교육시설 집단감염 여파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달 22일부터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를 일별로 보면 346명→431명→392명→437명→349명→559명→497명 등이다. 이 기간 300명대가 3번, 400명대가 3번, 500명대가 1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79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02명, 경기 116명, 인천 40명 등 수도권이 258명이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53명, 광주 44명, 경북 43명, 충북 24명, 경남 19명, 대구 10명, 전남 8명, 강원 6명, 울산 5명, 대전·충남 각 4명, 전북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22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IM선교회 산하 대전 IEM국제학교와 선교사 양성과정 관련 확진자가 176명으로 늘었고, 광주 TSC국제학교 2곳과 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147명이 됐다.

이 밖에 서울 중구 복지시설과 노원구 요양시설에서 각각 12명, 11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부산 금정구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총 4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국제공항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 방역 관계자들이 입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2021.1.19 superdoo82@yna.co.kr


 위중증 19명 줄어 251명…어제 5만2천942건 검사, 양성률 0.94    해외유입 확진자는 18명으로, 전날(43명)보다 25명 줄었다.

이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1명은 서울(3명), 경기(2명), 부산·대구·인천·울산·세종·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7명, 헝가리 3명, 일본 2명, 필리핀·프랑스·네덜란드·베네수엘라·세네갈·튀니지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4명, 외국인이 4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05명, 경기 118명, 인천 41명 등 수도권이 26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제주를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늘어 누적 1천38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80%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9명 줄어 251명이다.


[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yoon2@yna.co.kr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538명 늘어 누적 6만6천16명이며,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49명 줄어 총 9천524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552만2천189건으로, 이 가운데 530만5천839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13만9천424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5만2천942건으로, 직전일 4만6천484건보다 6천458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0.94%(5만2천942명 중 497명)로, 직전일 1.20%(4만6천484명 중 559명)보다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9%(552만2천189명 중 7만6천926명)다.

sykim@yna.co.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