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정부, 코로나 유행 양상 '정체'→'확대' 진단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1-03-29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1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8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관련 "3주 전부터 300명대 후반~400명대 초반으로 다소 상승해 유행이 조금씩 점진적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4월 계절성 축제·행사 많아 우려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양상에 대한 정부의 진단에 변화가 생겼다.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에서 등락을 반복하며 '정체'하고 있다는 진단에서 '확대하는 양상'이라는 표현으로 바뀐 것이다.

계절성 축제·행사가 많은 4월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는 게 정부 측 설명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8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관련 "3주 전부터 300명대 후반~400명대 초반으로 다소 상승해 유행이 조금씩 점진적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인다"고 밝혔다.

최근 1주(21~27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422명으로, 직전 주(416명)보다 6명 늘었다. 지역적으로는 수도권이 288명, 비수도권이 134명이다.

감염재생산지수는 0.99로, 전 주의 1.03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다른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1 이상이면 확산세가 계속돼 환자가 늘어나고 1 이하일 땐 확산세가 억제된다는 뜻이다.

손영래 반장은 "확연한 증가 추이가 나타나고 있지는 않지만, 일상의 다양한 장소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수도권은 여전히 300명 가까운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비수도권도 부산·경남권의 유행 증가 등으로 100명 넘게 증가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