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신규확진 75명, 6일 연속 두자리…정읍 일가족 등 추석전파 확인(종합)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0-10-06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2

지역발생 66명-해외유입 9명…누적확진 2만4천239명, 사망자 총 422명
경기 35명·서울 15명·전북 9명·인천 4명·부산-대전 각 3명 등 확진
군부대·가족-지인모임 등 산발 감염 속출…어제 하루 1만3천55건 검사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수도권을 비롯한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6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70명대를 나타냈다.

이달 1일부터 60∼70명대를 오가며 엿새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한 것이다.

그러나 군부대와 가족·지인 모임,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고 있는 데다 추석 때 만난 일가족이 무더기로 확진되는 사례까지 나와 연휴 기간의 '조용한 전파'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잠복기를 감안하면 이번 주 중반 이후의 확진자 발생 추이가 중요하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신규 확진자 6일 연속 60∼70명대…지역발생 66명중 수도권 51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5명 늘어 누적 2만4천23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수는 전날(73명)보다 2명 늘었다.

국내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본격화했던 8월 중순 이후 한때 4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다가 이후 300명대, 200명대, 100명대로 줄며 최근에는 1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지난달 26∼29일 나흘 연속 두 자릿수(61명→95명→50명→38명)를 유지한 뒤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113명으로 증가했으나 이달 들어서는 다시 100명 아래로 내려와 일별로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11일 중에서 하루만 제외하고 10일간은 두 자릿수를 유지한 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75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66명, 해외유입이 9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4일 47명을 기록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지표인 '50명 미만'을 충족하기도 했지만, 전날(64명)에 이어 다시 50명 선을 넘었다.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5일 서울 용산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0.10.5 hama@yna.co.kr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3명, 경기 34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51명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전북 9명, 부산 3명, 대전 2명, 울산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군부대를 비롯해 소규모 모임 등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랐다.

경기도 포천시 내촌면의 한 군부대에서는 전날 낮까지 간부와 병사 등 총 36명이 확진됐다. 또 인천 부평구의 지인 모임(누적 13명)과 부부 동반 친인척 모임(7명) 관련 사례와 같이 가족·지인 모임에서도 감염 전파가 이어졌다.

추석 연휴의 가족 간 만남이 집단 발병으로 이어진 사례도 확인됐다.

전북도에 따르면 정읍시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전북 133번째 확진자)이 먼저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이 여성의 자녀와 시부모, 친정 오빠 등 가족 7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지금까지 총 8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가족 간 접촉을 통한 '조용한 전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yoon2@yna.co.kr

해외유입 이틀연속 10명 아래…어제 하루 양성률 0.57%로 떨어져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4명은 서울(2명), 경기·대전(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 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필리핀과 영국이 각 2명이고, 인도·시리아·체코·미국·에티오피아가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3명, 외국인이 6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5명, 경기 35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5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422명을 유지했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4%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 105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97명 늘어 누적 2만2천83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날보다 122명 줄어 1천734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36만5천433건이다. 이 가운데 231만8천457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2천737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이뤄진 검사 건수는 1만3천55건으로, 직전일(6천33건)의 배를 웃돌았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양성률은 0.57%(1만3천55명중 75명)로, 직전일의 1.21%(6천33명중 73명)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36만5천433명중 2만4천239명)다.

yes@yna.co.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