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신규확진 125명 이틀째 세자릿수, 지역 108명…핼러윈 영향 촉각(종합)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0-11-05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0

지역발생 13일만에 최다, 해외유입 17명…누적 2만7천50명·사망자 475명
서울 50명-경기 27명-충남 23명-인천·경남 각 5명-부산 4명 등 양성
천안 콜센터 새 집단감염…어제 하루 1만1천446건 검사, 양성률 1.09%



'코로나19 OUT!'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지난 4일 오후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일상 공간을 고리로 연이어 발생하면서 5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120명대를 나타냈다.

전날(118명)보다 소폭 늘어나면서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최근 감염 취약계층이 많은 의료기관과 요양시설을 비롯해 가족·지인모임, 직장, 사우나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발병이 이어진데다 충남 천안에서 콜센터 집단감염이 새로 발생해 확진자 규모가 커졌다. 일각에서는 젊은 층이 클럽, 주점 등에 몰렸던 '핼러윈 데이'(10월 31일)의 영향이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환자 발생 추이를 보면 앞으로도 100명대 세 자릿수를 이어갈 가능성이 커 방역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지역발생 108명, 13일만 최다…천안 콜센터 집단감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5명 늘어 누적 2만7천5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18명)보다 7명 늘었다.

지난달 2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신규 확진자 수를 일별로 보면 155명→77명→61명→119명→88명→103명→125명→113명→127명→124명→97명→75명→118명→125명 등으로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100명을 넘은 날이 9차례나 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 125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108명, 해외유입은 1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98명)보다 10명 증가해 지난 1일(101명) 이후 나흘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섰다. 이는 지난달 23일(138명) 이후 13일 만에 최다 기록이기도 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46명, 경기 23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72명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충남이 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남 5명, 부산 3명, 대구·충북 각 2명, 강원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성남시 중학교-수도권 헬스장 집단감염과 관련해 전날 낮 12시 기준으로 17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57명으로 늘었다.

충남 천안에서는 콜센터 집단감염이 새로 발생해 현재까지 2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서울 음악교습 사례(누적 23명), 강남구 럭키사우나(40명), 구로구 일가족(40명), 경기 광주시 가족모임(25명), 충남 아산 직장(28명) 등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 더해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식장을 취재한 기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나올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확진자가 방문했던 지난달 26일 당시 장례식장을 다녀간 사람은 1천여명에 달하는 가운데 현재 정·재계 인사들이 줄줄이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yoon2@yna.co.kr

해외유입 17명…어제 하루 검사건수 1만1천446건, 양성률 1.09%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20명)보다 3명 줄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1명은 서울·경기(각 4명), 인천 (2명), 부산(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과 프랑스가 각 3명이고 이어 미얀마·미국 각 2명, 러시아·인도·아랍에미리트·요르단·아일랜드·우크라이나·멕시코 각 1명이다. 확진자 중 내국인이 5명, 외국인이 12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50명, 경기 27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82명이다. 전국적으로는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7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 51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19명 늘어 누적 2만4천735명이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5명 늘어 총 1천840명이 됐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267만3천706건으로, 이 가운데 262만1천594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으며 나머지 2만5천062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이뤄진 검사 건수는 1만1천446건으로, 직전일(1만2천401건으로)보다 955건 줄었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양성률은 1.09%(1만1천446명중 125명)로, 직전일 0.95%(1만2천401명 중 118명)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1%(267만3천706명 중 2만7천50명)다.

dylee@yna.co.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