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결단 안 하면 더 큰 위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0-11-17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0

‘나흘간 20명 안팎’ 강원, 상향 검토했지만 제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17일 오전 서울 중구 시청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에 따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한다고 17일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이 밀집한 수도권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 최근 1주일 동안 수도권에서만 하루 평균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방역이 한마디로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단계가 격상되면 식당·카페·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종교활동이나 스포츠경기 관람 인원도 30% 이내로 줄어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시민들께서는 일상에서 더 큰 불편을 겪게 되고, 조금씩 활기를 되찾아 가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다시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하면서도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위기가 곧 닥쳐온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여러 번의 경험으로 알고 있다”고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는 ‘지역적 유행’이 시작되는 초기 단계를 뜻한다. 일주일 동안 일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 숫자가 수도권 기준 100명 미만, 강원은 10명 미만이면 1단계가 유지되고 그 이상이면 1.5단계로 격상된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일일 확진자나 나흘 연속 100명을 넘어선 수도권 지역은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됐지만, 나흘 동안 20명 안팎을 기록한 강원은 단계 상향에서 제외됐다. 정부는 강원의 거리두기 단계도 함께 올리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일단 강원을 제외한 수도권만 상향키로 했다.

정 총리는 “이번 단계 격상에서 제외된 지역들도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며 “이미 우리나라는 하나의 생활권이 돼 있다. 오늘 확진자가 없다고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우리나라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