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서울 코로나 중환자 병상 3개 남았다…자택대기자 157명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0-12-10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17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감염병 전담병원의 병상 가동률이 90%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울시는 '컨테이너형 치료공간'을 설치하기로 한 8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컨테이너형 치료공간이 설치되고 있다. 2020.12.08. bjko@newsis.com[서울=뉴시스] 배민욱 윤슬기 기자 = 서울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이 3개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연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를 기록하며 확진자가 급증하자 병상을 배정받지 못하고 자택에서 대기하는 환자도 157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병상확보를 위해 서북병원에 28개 병상을 추가하고 서울의료원 내 컨테이너형 이동병상 48개도 설치한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 251명 중 병상을 배정받지 못해 자택에서 대기한 확진환자는 157명으로 집계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확진자 중 입원을 해야 하는 환자에 대해선 당일 병원을 배정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최근 확진자가 너무 많다보니 오후 늦게 확진되는 경우가 많다. 최대한 다음날 오전까지는 병상을 배정하는 형태로 운영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총 62개이며 사용 중인 병상은 59개다. 즉시 입원가능 병상은 3개뿐이다.

시는 중환자 병상 확보를 위해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과 협의해 서울 내 국가지정격리병상 중 20개 병상을 중환자 전담병상으로 전환하는 것을 협의중이다.

또 서울대학교 병원 내 기존 중환자 전담병상 외에 추가로 8병상 정도를 확보하기 위해 협의하고 있다. 다음주 중으로 이대서울병원에서 2개 병상 등이 추가로 운영된다.

박 국장은 "상급 종합병원들과 협의해서 (중환자 전담병상 확보를 위해) 진행하고 있다"며 "가능한 빨리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을 만들어 확진자 치료에 차질없게 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기준으로 수도권 감염병 전단병원 병상가동률은 75.6%이다. 서울시는 83%를 기록했다.

현재 서울에서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는 9개소 총 1937병상이다. 사용 중인 병상은 1120개다.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428개다. 시는 이날 서북병원에 28개 병상을 추가한다. 서울의료원 내에는 컨테이너형 이동병상 48개가 추가로 설치된다.

시는 병상 확보를 위해 이날 오후를 시작으로 다음주까지 순차적으로 25개 전 자치구에 생활치료센터가 1개소씩 설치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박 국장은 "서울의료원 부지에 있는 이동병상은 오늘 중 설치가 완료된다"며 "설치는 완료되지만 병상운영은 전체적인 병상 수요에 따라 시점을 계획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방역당국은 확진환자의 증상 중증도에 따라 생활치료센터, 이동병상, 감염병전담병원 등으로 환자를 이송해 치료하고 있다. 중증환자는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에서, 중등증~경증 고위험군 환자는 감염병전담병원에서, 경증~무증상 환자는 생활치료센터에 배정된다.

이동병상 1개당 환자 3명씩 입원하는 이동병상은 감염병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군을 대상으로 치료한다.

박 국장은 이동병상의 감염우려 지적에 대해 "생활치료센터 등 다른 곳에서도 병상 내 입원환자들이 모두 다인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다인실 운영에 대해선 관리와 지침을 마련해 교차감염 등의 우려가 없도록 관리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국장은 "서울의료원 이동병상은 병상 수요에 따라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이동병상 인근에 차단벽 설치, 철저한 이동 동선 분리, 감염관리 전문가 자문을 통해 지속적으로 감염관리를 해 안전한 치료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역학조사 인원도 보강된다. 시는 이날부터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배정한 전문역학조사관 10명을 자치구에 파견했다. 내일부터는 군인, 경찰, 공무원 등 총 274명 행정지원인력도 지원받아 각 자치구에 순차적으로 배치한다.

시는 지난 9일부터 '서울시 역학조사지원단' 총 50명을 25개 자치구에 투입했다.

박 국장은 "코로나19가 국내 발생한 이후 가장 큰 위기로 절박한 상황"이라며 "확산세를 꺾지 않으면 의료체계 붕괴와 사회적인 희생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yoonseul@newsis.com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