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속보] 정부 "확산세 반전 없어…3단계 격상시 피해 막대"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0-12-11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15

"3단계 격상하면 사회·경제적 피해 커"[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정부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 반전이 아직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우려하면서도 거리두기를 격상하는 것은 신중하게 결정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 673명은 이번 3차 유행 가운데 가장 큰 수치"라며 "여전히 수도권의 환자가 전체의 76%를 차지하고 있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유행의 확산세가 반전되지 못하는 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의 지역사회 감염이 곳곳에 산재함에 따라 지난 1124일부터 실시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2단계 격상 효과가 제한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 반장은 이어 지난 주말 수도권의 휴대폰 이동량이 직전 주에 비해 오히려 0.6% 증가했다는 점을 거론한 뒤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기 위해서는 운영중단이나 제한 등 정부의 강제적인 조치보다는 국민의 적극적인 거리두기 실천이 더 중요하다"며 "지금은 방역수칙을 지키며 사회활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가급적 모든 사회활동을 자제하고 불필요한 외출, 모임 등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윤 반장은 특히 "수도권은 누구든지, 언제 어디서든 감염이 되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지역사회 전반에 퍼진 무증상 감염, 잠복 감염을 찾아내고 확산의 고리를 끊어내는 것이 급선무다. 최대한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에 찾아내기 위해 수도권에 대한 진단검사를 확대키로 했다. 대학가와 서울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과 탑골공원을 비롯해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 등에 약 150개의 임시 선별 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 오는 14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임시 검사소에서는 검체 취합 방식 PCR로 검사를 진행하며 검사 대상자가 원할 경우 타액검사나 신속항원검사로도 진단을 받을 수 있고, 또 휴대전화 번호만 확인하는 익명검사도 가능하다.

윤 반장은 "현재 확진자 발견 비율이 서울은 한 2% 정도, 경기도는 4∼5%, 인천은 2% 수준이지만 임시 검사소에서는 증상이 없고 검사를 받고 싶으면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기존의 검사 확진률에 비해서는 낮게 나올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그는 "임시 검사소에서 상당히 많은 검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지만 몇 건일지는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우선) 1개 선별검사소당 검체채취, 행정지원 등 4∼5명 정도의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다음은 사회활동의 '전면제한'을 뜻하는 3단계로의 상향조정 외에는 다른 선택 방법이 없다"면서 "이는 지금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는 큰 사회·경제적 피해를 남기게 되는데 지금이 이를 막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만큼 거리두기 노력에 최선을 기울여 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윤 반장은 관련 질의에 "3단계 격상을 선제적으로 검토하기에는 사회적 피해가 워낙 막대한 부분이라 (관련) 기준치를 관찰하면서 판단할 부분이 더 중요하다"면서 "현재 수도권 2.5단계 체계에서도 굉장히 큰 사회적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현재 단계에서 환자 증가 추이를 반전시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