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확진 7497명…정부 "휴가철 재유행 우려, 방역수칙 지켜달라"(종합)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2-06-23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1

6월10일 이후 14일째 확진자 1만명 미만 유지
신규 확진 전주 목요일 대비 6.2% 감소
위중증 58명·사망 14명…의료체계 안정적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일 0시 기준 7497명을 기록하며 지난 10일 이후 14일째 1만명 미만을 이어갔다. 전주 목요일(16일) 7997명과 비교해도 6% 이상 감소한 수준이다. 재원중인 위중증 환자도 58명으로 50명대로 내려갔고, 사망자는 14명으로 엿새 연속 10명대를 유지했다.


정부는 여름 휴가철에 이동량 증가와 백신 효과 및 자연면역 감소 등으로 재유행 가능성이 높다며, 손씻기와 실내 마스크 쓰기 등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일별 신규 확진자 추이. (자료=질병관리청·단위=명)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497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7405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92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18305783명이다. 지난 17일부터 1주일 신규 확진자는 7198명→6842명→6071명→3538명→9310명→8992명→7497명이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58명을 기록했다. 지난 17일부터 1주일 간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82명→71명→70명→72명→68명→64명→58명이다. 사망자는 14명을 나타냈다. 누적 사망자는 2만 4488명(치명률 0.13%)이다.


전국의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5.5%(85개 사용 중)를 기록했다. 수도권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5.1%(59개 사용 중)로 집계됐다. 재택치료자는 4만 995명, 이중 집중관리군은 1869명이다.


정부는 재유행 가능성을 고려해 전일(22일) 여름 휴가 대책을 발표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지난해 여름 휴가 대책이 거리두기 원칙 등 규제와 의무 부과에 중점을 뒀다면 올해 대책은 개인과 시설에서 자율적으로 지켜야 할 생활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7월 중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제를 실시하고 한적한 해수욕장 선정 등을 통해 밀집도를 낮출 계획이다. 각 해수욕장에는 파라솔 간격을 최소 1m 이상 유지하도록 권고한다. 실내 다중이용시설 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안내한다. 휴가지, 휴양시설, 박물관이나 영화관 등 도심 속 공연·여가 시설은 이용객 간 거리두기 유지와 시설 내 환기 및 소독 등을 준수할 수 있도록 했다.


시설 등을 이용하는 개인은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 수칙 준수와 여행 전후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진단검사 등을 권고한다. 이용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공항에는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을 이용해 혼잡도를 낮추고 공항 내 코로나19 검사센터도 운영할 예정이다.


휴가철 의료이용이 필요한 경우 내달부터 통합 운영하는 호흡기환자진료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코로나19 검사와 진료, 처방을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원스톱 진료기관’은 최소 5000개 이상 확보할 예정이다. 여름철 에어컨 사용 증가에 따라 각 가정과 시설에서는 주기적 환기를 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