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21일부터 거리두기 6인→8인으로…영업제한 밤 11시 유지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2-03-18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10

오미크론 대유행과 의료체계 부담 고려
"미접종자 후유증도 커" 백신접종 재차 독려



서울 시내 한 음식점의 모습. 이한형 기자



정부가 오는 21일부터 사적모임 제한인원을 기존 6인에서 8인으로 소폭 완화하고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시간은 밤 11시로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은 거리두기 조정 계획을 밝혔다.


권 장관은 "오미크론의 대유행과 의료대응 체계의 부담, 그리고 유행 정점 예측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거리두기를 대폭 완화하기에는 우려가 크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분들의 생업의 고통을 덜고 국민들의 일상 속 불편을 고려하여 인원수만 소폭 조정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권 장관은 확진자 증가로 위중증 환자도 맞물려 늘고 있고 의료체계에 부담이 이어지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07017명이고 사망자수는 301명, 위중증 환자는 1049명이다.


그는 "전국의 중환자병상 가동률은 66.5%이지만 빠르게 늘고 있고 지역적으로는 가동률이 90%에 이르러 포화상태인 곳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미크론의 치명률이 델타에 비해 낮지만 독감과 유사해지는 경우는 백신을 접종한 때 뿐"이라며 백신 접종 참여도 독려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가운데)이 1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 장관은 "미접종자의 치명률은 0.52%이고, 특히 60대 이상의 고령층 미접종자의 치명률은 5.05%으로서 독감의 50배 이상이다. 반면 3차 접종을 완료한 60세 미만의 치명률은 0%다"라며 "(미접종시) 중증 및 사망이 아니라도 확진 후 수개월 간 호흡곤란과 기침, 운동능력 저하, 후각과 미각 상실 등 후유증을 가져올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달 21일과 31일부터는 각각 청소년 3차 접종과 소아 1차 접종이 시작되는 만큼 자녀들의 예방접종에 부모들이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