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정부 "거리두기 일시 해제 시 유행 증폭 가능성…점진 완화 중"
제이에스마스크 (ip:) 평점 0점   작성일 2022-03-29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10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내주부터 적용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를 앞두고 점진적 완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일시에 모든 거리두기 조치 등을 해제할 경우에는 유행이 증폭될 가능성이 작지 않기 때문에 지난달 중순부터 점진적으로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방역 조치를 유지한다고 해도 유행을 억제하기 어렵고, 역으로 방역 조치를 완화해도 종전보다 유행 확산에 미치는 영향이 떨어지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의 낮은 치명률을 고려할 때 방역 강화 필요성 자체는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비롯해 지자체 의견을 수렴하는 단계로, 조정안 내용이 정해진 바는 없다"며 "금주 중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에 따르면 오는 31일에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대면 회의, 4월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내주부터 적용될 새 거리두기 조정안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강제적인 단속보다는 자율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한 때라며 스스로 경각심을 가져 달라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비정기적으로 단속이 이뤄지고 있지만 정부의 강제적 조치보다는 개인의 자율적인 노력이 더 중요한 시기"라며 "최근 국민이 활동·만남을 자제하면서 이동량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은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